미디어센터
첫차부터 폐차까지, 자동차의 모든 것을 한눈에

업계뉴스 HOME / 미디어센터 / 업계뉴스

중국의 '자동차 공습' 시작됐다 2017-02-21

중국의 '자동차 공습' 시작됐다


높은 가성비 내세워 한국·동남아 시장 공략

1월12일 중국자동차공업협회는 ‘2016년 운행상황’을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중국 내 자동차 판매량은 2802만 대를 기록해 전년대비 13.7% 증가했다. 이 중 승용차는 2437만 대로 14.9% 늘어났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로컬 메이커의 판매량이었다. 전년대비 20.5%나 늘어난 1052만 대가 판매돼 역사상 처음으로 1000만 대를 돌파했고, 시장 점유율도 43.2%에 달했다. 이런 추세라면 2018년에는 로컬 메이커 점유율이 절반을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자국 시장에서 무대를 넓히는 로컬 메이커의 일등공신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었다. 526만 대가 판매돼 전년대비 무려 57.6%나 증가했다. 이 같은 파죽지세로 전체 SUV 판매량의 58.2%를 차지했다. 중국에서 돌풍을 일으키는 로컬 메이커 중 하나인 베이징자동차(BAIC)의 중형 SUV ‘켄보 600’은 1월18일 한국에서 출시행사를 열고 2월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중국 메이커의 승용차로는 최초다.

 

중국 자동차가 국내로 들어온다. 1월18일 인천시 남구 중한자동차 본사에서 열린 ‘켄보 600’ 출시 행사에서 중국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켄보 600이 공개됐다. © 연합뉴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통하여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http://v.auto.daum.net/v/20170219162106625
 
[출처] (Copyright ⓒ 시사저널(http://www.sisapress.com)) 모종혁 중국 통신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