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첫차부터 폐차까지, 자동차의 모든 것을 한눈에

업계뉴스 HOME / 미디어센터 / 업계뉴스

도로가 조용해진다, 타이어 소음성능 표시제 도입 2016-12-23
도로가 조용해진다, 타이어 소음성능 표시제 도입
 


도로 소음을 유발하는 자동차 타이어가 조용해진다. 환경부는 19일, 도로소음을 근원적으로 줄이기 위해 유럽연합(EU)에서 시행되고 있는 ‘타이어 소음성능 표시제도’를 국내에도 도입한다고 밝혔다. 2019년 본격 도입에 앞서 환경부는 국내 타이어 제조사 3곳, 수입사 5곳 등과 ‘타이어 소음 자율표시제’ 협약을 체결했다.


내년 9월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가는 타이어 소음 성능 표시제도는 제품의 소음 성능을 의무적으로 표시해 기준에 적합한 저소음 타이어만 보급될 수 있도록 한다. 소음이 기준치 이상이거나 소음 성능이 표시되지 않은 타이어는 판매를 할 수 없다.


자동차 소음을 유발하는 여러 원인 가운데 엔진 계통은 지속적인 기술 발전으로 상당 수준 줄어든 반면 타이어 소음에는 변화가 없었다. 특히 구동계의 소음이 거의 없는 전기차의 보급이 확대되면 타이어가 교통 소음의 대부분을 차지하게 돼 대책 마련이 요구돼 왔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통하여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reporter@autoherald.co.kr

목록